소아클리닉

홈으로_안질환클리닉_소아클리닉

소아 시력검사
시력은 태어나면서부터 점점 좋아져서 6-7세가 되어 완성됩니다. 하지만 이 시기에 시력의 발달을 방해할 수 있는 선천성 백내장, 사시뿐만 아니라 심한 근시, 원시, 난시 또한 교정을 해주지 않는다면 잘 보이지 않는 상태로 유지되어 약시가 생기고 어른이 되어서도 잘 보이지 않아 어려움을 겪게 됩니다. 따라서 어릴 때부터 나이에 맞는 정기 시력검사를 통하여 시력이 잘 발달하고 있는지 확인이 필요합니다.

영아의 시력검사

만 3세가 되기 전에는 시력검사를 정확히 하는 것이 쉽지 않습니다. 이 시기에는 시력검사를 정확히 하는 것보다 선천성백내장, 각막혼탁, 망막박리, 사시 등 시력발달에 영향을 줄 수 있는 질환이 눈에 있는지 검사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시력발달

부모들은 대부분 말 못하는 내 아이는 어느 정도 볼 수 있을까 궁금해합니다. 갓 태어난 아기는 큰 물체만 구별할 수 있는 정도의 시력인 0.1 정도의 시력을 갖고 태어나며, 자라면서 점점 시력이 발달합니다. 아이가 어느 정도 눈을 잘 맞추고 사물을 잘 따라본다면 어느 정도 시력이 발달한 것이라 볼 수 있습니다. 3세 정도 되어야 0.6-0.7 정도의 시력을 갖게 되며 6-7세 때 1.0의 시력을 갖게 됩니다.

소아시력검사

만 3세가 되면 그림 등을 통하여 시력검사가 가능하며 어느 정도 협조가 되기 때문에 굴절 이상도 검사하여 안경처방이 가능해집니다. 나이보다 시력이 많이 떨어지는 약시 유무도 판단이 가능하여 약시 치료를 할 수 있습니다.
만 5세가 되면 3세 때 시행했던 검사를 좀 더 정확히 할 수 있으며 성인과 같은 시력표로도 시력측정이 가능하여 좀 더 정확한 처방이 가능해집니다.

아이의 시력 저하를 의심하게 하는 경우

- TV나 책을 너무 가까이 보는 경우
- 정면으로 보지 못하고 고개를 기울이거나 옆으로 돌려서 보는 경우
- 한쪽 눈을 심하게 비비는 경우
- 눈부심이 심하거나 눈 깜박임이 심한 경우
- 눈을 찡그려서 보는 경우

우리아이 눈을 건강하게 유지하는 방법

- 어두운 곳에서 책을 보지 않는다.
- 눈과 책의 거리는 30cm 정도 유지하며 책을 본다.
- 너무 작은 글씨를 가까이서 보게 되는 스마트폰 사용을 자제한다.
- 컴퓨터 사용, 독서 1시간 후 10분 정도는 약간 먼 거리의 창 밖 건물이나 나무를 바라보며 눈을 쉴 수 있게 해준다.
- 적당한 운동과 휴식을 통해 건강을 유지한다.
- 녹황색 채소, 우유, 달걀 등의 비타민과 단백질을 골고루 섭취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