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정보


건강칼럼

홈으로_건강정보_건강칼럼

제목

거짓말 자주하면, 아이도 커서 거짓말 더 많이 해

“계속 떠들면 경찰 아저씨가 잡아간다!”라고 으름장을 놓는 엄마. “자꾸 떼를 쓰면 놓고 가겠다”라고 협박하는 아빠. 말을 잘 듣지 않는 아이의 버릇을 고치기 위해 부모들이 자주 하는 거짓말이다. 하지만 싱가포르의 난양 대학이 주도한 새로운 심리학 연구에서는 아무 생각 없이 하는 부모의 거짓말이 아이가 성인이 되었을 때 해로운 영향을 끼친다는 연구 결과가 발표됐다.

거짓말하는 부모

연구팀은 싱가포르 청년 379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를 시행했다. 첫 번째 설문지는 참가자들에게 “지금 같이 안 가면 널 두고 가겠다”, “오늘은 돈이 없어서 장난감을 사 줄 수 없으니 다른 날 오자’ 등과 같이 그들의 부모가 식사예절과 잘못된 행동, 돈과 관련된 거짓말을 했는지를 상기시키는 질문을 던졌다. 두 번째 설문지는 참가자들이 부모에게 얼마자 자주 거짓말을 했는지 물었다. 친사회적인 거짓말, 과장된 표현, 행동과 관련된 거짓말 등이 이에 포함된다. 마지막으로 참가자들은 스스로 응답한 정신·사회적 부적응과 이기적이고 충동적인 행동을 하는 경향을 측정할 수 있는 두 개의 설문지를 작성했다.

그 결과, 거짓말을 많이 한 부모를 둔 참가자는 공격성과 규칙 위반 및 침해적 행동과 같은 사회적 문제를 일으킬 위험이 더 큰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어릴 때보다 현재 거짓말을 더 많이 한다고 응답한 청년들은 성인이 되었을 때 부모가 거짓말을 하는 것을 보고 따라 했을 가능성이 높으며 심리적, 사회적 과제를 해결하는 데 있어 더 큰 어려움에 직면했다고 답했다. 이러한 어려움에는 방해, 행동 문제, 죄책감과 수치심의 경험, 이기적이고 교활한 성격 등이 포함된다.

거짓말하는 청년

난양 사회과학대학의 setoh peipei 수석부교수는 “부모가 거짓말을 하는 것은 아이들이 무언가를 하기를 원할 때 즉각적인 효과가 나타나는 것처럼 보일 수 있다. 하지만 아이에게 ‘정직함’을 강조하면서 정작 본인은 거짓말을 함으로써 부정직함을 드러낼 때, 아이에게 부정적인 메시지를 보낼 수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부모의 정직하지 못한 언행은 신뢰를 잠식시키고, 이는 결국 아이들의 부정직함을 초래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연구팀은 “이번 연구 결과는 거짓말에 의한 양육은 아이들이 자랄 때 부정적인 결과를 초래하는 관습이 될 수 있다는 것을 암시한다”고 설명하며, “거짓말의 부정적인 영향을 인지하고 아이에게 정확한 정보와 선택지를 주고, 함께 문제를 해결함으로써 아이의 좋은 행동을 끌어낼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단, 연구팀은 이번 연구는 보고에 의존했다는 것과 인과관계를 정확하게 도출할 수 없다는 것에 한계가 있다고 지적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실험 아동 심리학 저널(journal of experimental child psychology)에 실렸으며, science daily 등의 외신에서 보도했다.

출처: 건강이 궁금할 땐, 하이닥 (www.hidoc.co.kr)